므배정늡 의 블로그

[축구]가성비 '갑' 선수 모음.zip

목차

[축구]가성비 ‘갑’ 선수 모음.zip

  개인이 소비하는 데에는 여러 가자 기준이 있습니다. 저렴하지만 엄청난 효율이 있는 제품을 산다던지, 엄청난 고가이지만 나의 만족을 위해 산다던지. 소비는 자기만족이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지불한 가격보다 한층 높은 만족을 얻을 생령 있다면 구매한다는 식이죠. 요즘에는 가성비, 가심비라는 말이 이러한 트렌드를 도로 반영하고 있는 듯합니다. 축구는 여러 가지가 혼합된 형태를 보여줍니다. 선수를 데려올 때, 경기장을 증축할 나간 등 축구도 하나의 사업이기 그리하여 최적의 이익을 내기 위해 경영진들은 회의에 회의를 거듭합니다. 다양한 영역 중, 가격 급제 엄청난 효율을 자랑한 선수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은골로 캉테

20-21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으뜸 돋보였던 선수는 누구였나요? UEFA는 첼시의 은골로 캉테를 뽑았습니다. 계통 축구 팬들은 미리미리 캉테가 스/램/제(스콜스 / 램파드 / 제라드)를 넘어섰다고 평가하기도 하는데요, 결승전 히트맵만 봐도 캉테가 어찌어찌 근면히 공수에 가담했는지 알 행운 있습니다. 90분 여하간 경기장을 누비며 첼시의 공격에 숨을 불어넣은 선수가 캉테였습니다. 첼시 감독인 토마스 투헬 감독은 간혹 캉테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조용하고 수줍음이 많으며 겸손한 그가 있어 행복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캉테는 작은 키에도 불구하고 왕성한 활동력, 재빠른 속도, 뛰어난 축구 지능 덕분에 팀에서도 신임을 수없이 받는 선수였습니다. 캉테는 프랑스 2부 리그에서 스트라이커 포지션으로 커리어를 시작합니다. SM 캉으로 이적한 뒤 팀을 1부 리그로 승격시키는 등의 활약을 펼쳤고 그를 유심히 지켜본 영국의 레스터 시티가 100억 원에 그를 데려옵니다. 사실 팬들은 리그 1 하위권 팀에서 온 그가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습니다만, 캉테는 동료들과 아울러 순화 같은 우승을 일구어 냅니다. 레스터 시티가 프리미어리그를 우승하다니, 이건 짐짓 말도 마누라 되는 일이었거든요. 캉테는 PSG, 아스날 아울러 중국 팀의 러브콜을 받았고 대미 첼시로 이적하게 되는데, 이적료가 480억 정도였습니다. 사실 캉테는 아스날의 아르센 뱅거의 품에 안기기 직전이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었는데요, 이시 첼시 감독인 안토니오 콘테가 전화로 캉테를 설득해 그에게 확신을 주어 이적이 성사되었다는 현재 비화도 있습니다. 아무튼 캉테는 첼시로 이적했고, 오자마자 프리미어리그 우승 타이틀을 새로 거머쥐게 되죠. 그리고 4년 뒤, 캉테는 유럽 챔피언스리그 타이틀을 획득합니다. 480억 원에 데려온 캉테의 현재세 가치는 900억 원에 이릅니다. 첼시가 차회 챔피언스리그에서 거둬들인 상금이 1,400억이라고 하는데요, 캉테의 지분이 적어도 30% 이상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1. 마르셀로 비에이라

레알 마드리드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는 부주장 마르셀루가 오늘의 두번째 주인공 입니다. 마르셀루는 레알마드리드의 역사와 함께한다고 해도 모자람이 없는 선수죠. 2006년 스페인으로 온 이후 줄 쏜살같이 레알마드리드를 위해 뛴 (진)레전드 입니다. 마르셀루는 브라질의 플루미넨시 유소년 팀에서 커리어를 시작했는데요, 무려 2005년 17살의 나이로 프로에 데뷔하게 됩니다. 브라질 축구 팬들에게 새로운 카를루스가 나타났다는 평가를 받을 무렵, 스페인의 거함 레알마드리드가 그에게 접근합니다. 18살이 된 마르셀루는 당시 환율로 80억원(600만유로)로 레알마드리드 이적 계약서에 사인합니다. 레알 마드리드에는 브라질 훈인 호베르투 카를루스가 붙박이 주전으로 뛰고 있었고, 유소년에서 올라온 미겔 토레스라는 선수가 그의 백업을 맡고 있었습니다. 첫 시즌에는 6경기에 출전했고 선발은 1경기였습니다. 이후 카를루스가 터키로 떠나며 본격적인 주전 경쟁이 시작되는데, 07-08 시즌부터 두각을 드러내며 32경기에 출전하는 등 슬슬 레알 마드리드에서 자신의 역량을 뽐냅니다. 공격적인 플레이로 많은 찬스를 만들어 내었으나 불안한 수비력은 항용 발목을 잡았습니다. 그러나 10-11 시즌이 되며 안정적인 수비력을 갖춘 마르셀로는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리는 월드클래스 수비수가 됩니다. 이래 레알마드리드의 수호신이 된 마르셀루는 클럽과 국가대표에서 맹활약을 하며 많은 타이틀을 획득하기에 이르죠. 스페인으로 온 최후 약스포츠 15년 종 라리가 5회, 챔피언스리그 4회 등 레알 마드리드에서만 558경기를 소화한 마르셀로, 이윽고 서른 중반을 바라보는 그에게도 후임을 받아야 할 시간이 왔습니다. 19-20시즌부터 페를랑 맨디가 그의 자리를 잘 소화해 주고 있었고 마르셀루 참말 그에게 내종 바통을 넘겨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당기 레알 마드리드와의 작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FOOT BALL - 오늘의 축구, 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그

관련글

댓글0

Category: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