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배정늡 의 블로그

카카오와 네이버 북미 지역 웹툰·웹소설 플랫폼 각각 인수

목차

안녕하세요 #카카오 와 #네이버 근방 북미 영토 웹툰·웹소설 플랫폼을 일일이 인수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콘텐츠 시장 경쟁에 나섰습니다. ​ ​ 11일 #카카오엔터 는 #북미웹툰플랫폼 #타파스 와 #웹소설플랫폼 근인 #래디쉬 를 인수하기로 결의했습니다. ​ ​ 타파스는 2012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설립된 북미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카카오엔터는 타파스를 지난해 11월 타방 관계사로 편입했고, 이번에 지분 100%를 확보했는데 인수 가격은 5억1000만 달러(6000억 원)에 달하고 취중 고세 하반기부터 ‘사내맞선’, ‘승리호’, ‘경이로운 소문’, ‘나빌레라’등의 카카오엔터의 중대 지식재산(IP)을 타파스를 통해 북미시장에 공급하기도 했습니다. ​ ​ 이적 타파스에 공급하는 카카오엔터의 약 80여개 IP가 약 9만 여존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는 타파스 매출의 절반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 ​ 래디쉬는 2016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된 모바일 특화형 근거 담화 콘텐츠 플랫폼으로 체위 IP 위주 사업으로 고세 연 매출이 10배 야망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왔는데 무보수 연재 위주로 운영되는 타 플랫폼 대비, 래디쉬는 실총 판매 90%가 자형 오리지널 IP에서 나올 만큼 전화 우위를 점하고 있는데 카카오엔터는 이달 한가운데 4억4000만 달러(5000억 원)를 투자, 공개매수를 통한 인수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 ​ 카카오엔터는 미국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 타파스와 래디쉬를 기반으로 북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며 글로벌 영향력을 강화할 계획이고 더구나 #김창원타파스대표 와 #이승윤래디쉬대표 는 족 기업의 경영자로 계속 참여하며, 카카오엔터의 GSO(글로벌전략담당)를 맡게 됩니다. ​ ​ 이진수 카카오엔터 대표는 “타파스와 래디쉬 인수를 통해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역 테두리 차례 진화하는 계기를 맞았다”며 “카카오엔터의 지적재산(IP) 일 역량과 노하우가 북미 시장을 경험한 타파스와 래디시의 인사이트와 결합해 더더욱 큰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 ​ 네이버도 이날 글로벌 1위 웹소설 플랫폼인 캐나다의 ‘왓패드’를 인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는데 #왓패드 지분 100%를 약 6억 달러(6714억 원)에 취득하는 조건인데 왓패드는 매삭 9000만 운명 이상의 사용자가 230억 분을 사용하는 세월 최대한 소셜 스토리텔링 플랫폼입니다. ​ ​ ‘애프터’ 등 1500여 편의 작품이 출판과 영상물로 제작된 바 있고 #네이버웹툰 의 월 사용자 수는 7200만 명으로, 네이버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를 통해 약 1억 6000만 명(양사 월간 상당히 사용자 삶 단일 합산) 이상의 사용자를 가진 글로벌 최대의 #스토리텔링플랫폼사업자 로 발돋움했습니다. ​ ​ 네이버 #한성숙대표 는 “왓패드는 훌륭한 이야기에 열정을 공유하는 사람들로 이루어진 긍정적인 글로벌 커뮤니티로 새롭고 독특한 스토리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웹툰과 왓패드 동안 시너지가 한결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 ​ “네이버는 웹툰, 왓패드처럼 Z세대(GenZ)가 열광하는 스토리텔링 플랫폼 기반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웹툰장의 중요한 플레이어로 성장해갈 것”이라고 한성숙 대표는 덧붙였습니다. ​ ​ 네이버와 카카오가 우리나라 내수시장에서의 경쟁을 해외로 확장하며 M&A를 통해 해외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는 모습입니다 ​ ​ 일단 네이버가 왓패드를 인수하면서 외형에서는 앞선 모습인데 카카오는 타파스와 래디쉬를 한꺼번에 인수하면서 추격의 고삐를 댕기고 있습니다 ​ ​ 웹툰·웹소설 분야는 성장성이 큰 시장으로 플랫폼을 선점한 사업자들이 꾸준히 시장수익성을 가져갈 행우 있는 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 ​ 해외에서의 경쟁이 어떤 결과로 나올 것인지 향후 실적이 궁금해 집니다 ​ ​ 투자에 참고하세요

Category: culture